기계,장비백화점 [네이버검색창에>>기계장비 입력]010-7508-2298 :: 신형화생방정찰차 ,방위사업청,생물확정찰차,화생방전,전투용적합판정,산업일보뉴스
<<<<모바일웹

신형화생방정찰차 ,방위사업청,생물확정찰차,화생방전,전투용적합판정,산업일보뉴스

♡♬ 휴계실 ♬♡/정보마당 2015. 5. 12. 06:11

청신형화생방정찰차 국내기술로 개발

 

 

 

 

[산업일보 김진성 기자] 한국이 미국, 독일 이어 세계 3번째로 신형화생방정찰차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이 장비는 북한의 화생방 위협에 효과적을 대비 가능하다는게 정부관계자의 설명이다.

 

방위사업청(청장 장명진)에 따르면 신형화생방정찰차(장갑형)는 두산DST㈜ 주관으로 2011년 12월부터 약 220억 원을 투자해 개발에 착수했으며, 시험평가 결과, 개발시험평가 및 운용시험평가 전 항목에서 기준을 충족해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다.

 

지난해 7월부터 시작한 운용시험평가 기간 중 다양한 환경 속에서 실시된 성능시험결과, 신형화생방정찰차(장갑형)는 작전운용성능과 기술적⋅부수적 성능 등 전 항목에서 기준을 충족했으며, 혹서기 및 혹한기 시험 등 각종 운용조건을 시험한 평가에서도 군의 운용요구 조건을 모두 충족했다.

 

기존의 화생방정찰차는 화학작용제와 방사능의 탐지가 가능한 해외 도입장비를 탑재해 주로 전방지역에서, 생물학정찰차는 후방지역에 소규모로 운용됐기 때문에 효과적으로 북한의 화생방 위협에 대한 대처 능력이 제한됐다.

 

그러나, 이번에 개발된 신형화생방정찰차(장갑형)는 원거리 화학 자동경보기와 화생겸용 자동 탐지기를 국방과학연구소에서 국내개발 후 탑재해 화생방 작전 성능을 획기적으로 강화했다.

 

화학, 생물학작용제 및 방사능이 탐지되면 자동으로 각 군의 전술지휘통제자동화체계(C4I)로 경보와 탐지결과를 전송해 화생방전 발생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했다.

 

화생방 오염지역에서도 승무원이 보호장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에서 작전 수행이 가능하며 냉·난방장비와 기상측정장비는 어떤 환경 및 기상조건하에서도 능동적인 작전수행이 가능토록 했다. 한편, 탑재된 화생방장비 및 각종 부수장비를 컴퓨터 시스템으로 제어하고 운용토록 함으로써 승무원의 편의성과 운용성을 최대화 했다.

 

기동화력사업부장(육군준장 김대석)은 "신형화생방정찰차(장갑형) 개발이 성공함에 따라, 2017년부터 전력화 되면 모든 장병들이 화생방전하 생존성을 극대화하고 효과적인 전투력 유지가 가능하다"며, "점차 가중되고 있는 적의 화생방전 위협에 대비해 보다 능동적인 작전수행 체계를 갖추게 될 것이며 가격 대비 성능이 우수해 수출 전망도 매우 밝다"고 말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Copyright ⓒ 산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여기를 누르시면 위로 갑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