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장비백화점 [네이버검색창에>>기계장비 입력]010-7508-2298 :: [산업일보]지난해 유럽연합(EU)에 대한 무역수지가 사상 최대의 적자를 기록했다.
<<<<모바일웹

[산업일보]지난해 유럽연합(EU)에 대한 무역수지가 사상 최대의 적자를 기록했다.

♡♬ 휴계실 ♬♡/정보마당 2015. 3. 7. 08:54

 

 對EU 무역수지 '사상 최대' 적자라는데…

107억달러...수출 증가했지만 수입량이 더 늘어

 

 

[산업일보 천주희 기자]

지난해 유럽연합(EU)에 대한 무역수지가 사상 최대의 적자를 기록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EU에 대한 무역 적자는 107억 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사상 최고치다. 또 지난 1월에도 12억 달러의 적자를 이어가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적자 확대 이유는 유로존 경기 부진과 해외생산 확대로 EU 주력 수출품목인 선박, 자동차, 휴대폰 수출 실적이 부진한 데 따른 것이다.

반면 이란 제재에 따른 영국산 원유 수입 증가와 소비자 성향 고급화로 자동차 및 소비재 수입은 가파르게 증가해 적자폭을 키웠다.

무협 관계자는 "2007년부터 본격화한 우리 기업의 해외생산 확대와 글로벌 금융위기, 유로존 침체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지난해 무역수지 적자가 최고치를 기록한 것은 EU 수출이 증가했음에도 원유, 항공기 및 부품, 천연가스, 금제품 등의 수입이 급증한 데 기인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은 이란 제재의 영향으로 2012년부터 영국산 브렌트유 수입량을 늘렸다. 또 2011년 7월 발효된 한·EU 자유무역협정(FTA)으로 EU 제품이 일본산 소재·부품 수입을 대체하고 자동차·소비재 수입이 빠르게 증가했다.

 

자동차·소비재는 관세 인하 효과와 소비자들의 고급 제품 선호도가 높아진 데에 기인한다. EU에서의 수입은 빠른 속도로 증가한 반면 수출은 유로존 경기침체로 주력 품목인 선박 수출이 급감했다. 2000년대 후반부터 해외생산이 확대되면서 자동차·무선통신기기 수출은 감소하거나 증가율이 둔화됐다.

 

다만 무협은 원유, 항공기 등 일시적인 수입 급증 현상이 사라지고 유로존 경기 회복으로 수출이 증가할 경우 적자폭이 축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분간은 흑자로 전환되는 것이 쉽지는 않을 것이란 분석을 동시에 내놓았다.

 

제현정 무협 연구위원은 "적자규모를 축소하기 위해 소수 품목에 집중된 수출 구조를 다변화하고 의약품, 기계, 장비 등 만성 적자 품목의 경쟁력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천주희 기자 cjh2952@daara.co.kr
Copyright ⓒ 산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일보 로고를 클릭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 여기를 누르시면 위로 갑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