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장비백화점 [네이버검색창에>>기계장비 입력]010-7508-2298 :: 국내 신차 실내 공기질 조사결과 ‘관리기준 충족’ 산업일보주요뉴스
<<<<모바일웹

국내 신차 실내 공기질 조사결과 ‘관리기준 충족’ 산업일보주요뉴스

♡♬ 휴계실 ♬♡/정보마당 2014. 11. 20. 19:10

 

 

 

[산업일보 강정수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지난해 7월부터 올 6월까지 국내에서 현대 및 기아자동차가 신규로 제작ㆍ판매한 3개 차종에 대해실내공기 질을 조사한 결과, 모든 차종이 관리 기준을 충족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현대자동차의 쏘나타 및 제네시스와 기아자동차의 쏘울을 대상으로 폼 알데하이드, 톨루엔 등 6개 물질이 실내공기 질 권고기준을 만족시키는지에 대해 측정했다.

 

측정결과 3개 차종의 관리대상 유해물질이 모두 권고기준치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차 실내공기 질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게 된 것은 신차 승차시 두통․현기증 및 냄새 등의 문제를 인식하는 등 이동 생활공간인 자동차 안에서의 공기 질에 대한 관심도 매우 커짐에 따라, 2007년도에 신차 실내공기 질 기준을 마련하고 2010년에 시범실시를 거쳐 이듬해부터 본격적으로 실내공기 질 조사를 실시했다.

 

신차 실내공기질 측정대상이 되는 6개 유해물질은 신차의 실내에서 검출된 유해물질을 토대로 선정했으며, 실내공기 질 조사 첫해인 2011년에는 자동차제작사의 기술수준을 고려해 4개 유해물질(포름알데히드, 톨루엔, 에틸벤젠, 스티렌)을 측정했고, 2012년부터는 6개 유해물질에 대해 측정해오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신차의 실내공기 질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내년부터 실내공기 질 관리기준을 강화(폼알데하이드, 에틸벤젠, 스티렌)하고 측정대상 물질을 7개로 확대(아크롤레인 추가)할 계획이다.

 

또한 신차 실내공기질에 대한 국제기준이 미비한 점을 고려해 국제적인 기준이 마련될 수 있도록 유엔유럽경제위원회(UNECE)에 공식 제안하는 등 국제기준 마련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신규제작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은 자동차 실내 내장재에 사용되는 소재 및 접착제 등에서 발생하는 물질로, 제작 후 3~4개월이 지나면 대부분 자연 감소하므로 신차 구입 후 초기에는 가급적 환기를 자주해줄 것을 당부했다.


강정수 기자 rws81@daara.co.kr
Copyright ⓒ 산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번호 질 문 작성자
17718 블루투스 셀카봉, 적합인증 받지 않은 제품 단속 온라인 뉴스팀
17717 ICT분야 여성기업 활성화 위한 IBWA 컨퍼런스 천주희 기자
17716 방위사업청, 기술상용화를 위한 국방로봇정책 지원 약속
17715 [11월18일]현물공급 부족, 전기동 상승(LME Daily Report) 온라인 뉴스팀
17714 국내 신차 실내 공기질 조사결과 ‘관리기준 충족’ 강정수 기자
17713 ‘타 정유사 제품, 혼합판매 사실 표시해야’ 안영건 기자
17712 블랙프라이데이 앞두고 ‘해외구매 피해주의보’ 온라인 뉴스팀
17711 스마트그리드 핵심프로토콜 동향·기술 파악 강정수 기자
17710 “한국 성장전략 G20 1위…2018년 GDP 4.4% 확대” 박지우 기자
17709 통신없이도 양방향 자동통역 시대 개척 권오황 기자

 

   

▲ 여기를 누르시면 위로 갑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