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장비백화점 [네이버검색창에>>기계장비 입력]010-7508-2298 :: 산업일보뉴스 지난 2013년 9월 제1호 제약펀드 1,000억원 조성에 이어 두번째 제약특화펀드가 2일 출범식을 갖고 본격 투자를 추진한다
<<<<모바일웹

산업일보뉴스 지난 2013년 9월 제1호 제약펀드 1,000억원 조성에 이어 두번째 제약특화펀드가 2일 출범식을 갖고 본격 투자를 추진한다

♡♬ 휴계실 ♬♡/정보마당 2015. 2. 4. 08:27

제2호 글로벌 제약산업 육성펀드 1,350억원 규모 출범

 

 

[산업일보 홍보영 기자]

 

지난 2013년 9월 제1호 제약펀드 1,000억원 조성에 이어 두번째 제약특화펀드가 2일 출범식을 갖고 본격 투자를 추진한다.

제약산업의 글로벌 진출 및 경쟁력 강화에 특화 지원하는 '제2호 글로벌 제약산업 육성펀드'가 공식 출범하면서 글로벌 진출까지 기대하고 있다.

 

 

 

 

보건복지부(장관 문형표)는 지난해 12월 23일 설립 총회를 통해 총 1,350억원 규모로 조성된 '제2호 글로벌 제약산업 육성펀드(이하 제2호 제약펀드)'가 1월 30일 금감원의 정식 등록을 마치고 2일 출범식을 개최했다.

 

행사는 제2호 제약펀드의 운용사인 ‘한국투자파트너스社(대표 백여현)’가 제약펀드의 성공적인 조성을 축하하고 출발을 알리기 위해 개최된 것으로 권덕철 보건의료정책실장을 비롯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김춘진 의원과 김정록 의원이 참석했으며, 펀드 출자자인 한국산업은행, 한국투자증권, IBK기업은행 등을 비롯해 관리기관인 한국벤처투자(주), 제약사 대표 및 관련 협회 등 각계 인사 100여명이 참석해 새롭게 출범하는 제약펀드에 관심과 성원을 보내 주었다.

 

제약분야는 긴 개발기간, 낮은 성공확률이라는 신약개발의 특성상 高리스크, 장기투자 회임기간 등으로 민간투자가 쉽지 않아, 정부 주도로 제약산업 분야의 투자 촉진 및 건전한 투․융자 환경 조성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는 사업이다.

 

특히, 이번 제2호 제약펀드는 중소․벤처 제약사에 대한 투자를 중점적으로 하는 한국벤처투자조합(KVF) 형태인 제1호 펀드와 상호보완이 되도록 사모투자전문회사(PEF) 형태로 조성돼 유망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는 등 기술력은 있으나 자본력이 취약한 중견 제약기업에도 투자가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또한, 제약산업의 장기간 투자 특성을 반영해 투자·회수기간을 8년(2년 연장 가능)으로 하고 국내 제약기업의 기술제휴, 해외 유망벤처 M&A, 현지 영업망 및 생산시설 확보, 글로벌 임상 등 해외진출 지원, 글로벌 진출을 위한 EU-GMP, cGMP 등 선진 생산시스템 구축 등을 주목적 투자대상으로 하고 있다.

 

권덕철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제약펀드 출범식에서 제약산업은 글로벌 시장규모가 크고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우리나라가 경쟁력을 가지고 있는분야로 2012년 약1,000조원 규모(자동차 600조원+반도체 400조원)이지만 오는 2017년 1400조원 성장할 전망이다.

 

최근 1억원 이상 대규모 수출계약 성과 창출 등 제약산업의 패러다임이 내수중심에서 글로벌 진출로 전환되고 있으며, 우리 제약산업을 세계적 수준으로 도약시킬 수 있는 적기로 오늘 출범하는 제약펀드가 핵심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펀드자금을 운용하고 투자처를 발굴, 투자를 결정하는 핵심 역할을 하는 펀드 운용사인 한국투자파트너스社에도 유망 신약후보물질을 보유하고 있으나 자본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견 제약기업 등을 적극 발굴․투자해 우리 제약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국투자파트너스社 관계자는 오늘 출범하는 제약펀드를 통해 연내 3∼4개 제약사에 600억원 규모로 투자할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앞으로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제약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우리 제약기업의 글로벌 진출 성공사례를 창출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홍보영 기자 papersong@kidd.co.kr
Copyright ⓒ 산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일보 로고를 클릭 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 여기를 누르시면 위로 갑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